한국인의 밥상 안동 간고등어 택배 주문 구매 문의 파는 곳 촬영지 위치 어디

푸른 등을 가진 은빛 물고기, 늘 밥상 한 귀퉁이에 놓여있던 국민생선, 고등어!찬바람에 온몸 가득 기름을 채운 고등어가 가장 맛있는 제철,제주 인근 바다는 고등어잡이로 불야성을 이룬다. 값싸고, 흔한 데다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DHA 등 영양도 풍부한 고등어는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인기 1위 생선 자리를 오랫동안 지켜왔다.지글지글 고등어 굽는 냄새만으로도 옛 추억이 떠오르고,   땀내 가득한 고된 날들, 마음의 허기까지 채워주던 오랜 친구 같은 생선, 고등어를 만난다. 한국인의 밥상 547화는 2021년 2월 3일일 목요일 오후 7시 40분부터 8시 30분까지 KBS 온에어에서 실시간으로 방송될 예정입니다. 사람들과 복을 나누면 두배, 설날 낮이 만두 이야기를 찾아가볼려고 합니다.

한국인의 밥상 간고등어

한국인의 밥상 안동 간고등어
한국인의 밥상 안동 간고등어

고등어, 산을 넘다 – 안동 간고등어

전국에서 고등어 소비량이 가장 많은 곳은 안동. 안동의 이름을 알린 주인공은 바로 ‘간고등어’다. 바다에서 먼 내륙에서 고등어가 유명해진 이유는 뭘까? 예로부터 제사상에 고등어를 올리는 안동에는 고등어들이 대량으로 모이곤 했다. 당시 냉장 보관이 어려웠던 터라, 쉽게 상하는 고등어를 오래 보관하기 위해 소금에 절이기 시작했고, 소금을 치는 일을 하는 ‘간잽이’가 따로 있을 정도로 간고등어 만드는 일이 성행하기 시작한 것. 솜씨 좋은 간잽이들손에서 탄생한 간고등어가 유명세를 타면서, 저마다 비법을 간직한 간고등어집들이 중앙신시장 골목에 자리를 잡았다. 40년째 시장 터줏대감이 된 김영자 씨도 그중 하나. 함께 차가운 시장 바닥을 누비던 남편이 먼저 떠나고 고무장잡에 앞치마를 두른 채 학교로 달려오곤 하셨다는 어머니가 부끄러웠던 아들이 이젠 아버지의 빈자리를 채우며 든든하게 곁을 지키고 있다. 아직도 어머니를 따라가려면 멀었다고 말하는 아들과 고등어가 있어 자식 키우며 먹고 살수 있었다는 어머니. 손님상에 내어놓기 좋았던 ‘고등어추어탕’과 자식들을 위해 고등어살을 다져 구워주던 ‘고등어완자전’에는 40년 고등어 팔며 살아온 모자의 지난 시간들이 오롯이 담겨있다.

한국인의 밥상 546회 인기 장소

한국인의 밥상 간고등어 택배 주문

한국인의 밥상 안동 간고등어 촬영지

  • 상호명 : 안동 중앙 신시장
  •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옥야동 303-7 중앙시장 1길 54
  • 전화번호 : 054-842-0040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글

6차 재난지원금 대상자 조회

부모님 피부 건강에 추천드리고 싶은 고혼진 화장품 가격 비교

관절건강으로 추천하는 호관원 가격 비교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부 수수료를 받을 수 있으나 금액 변동은 없음

Leave a Comment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